제보하기

유엔 北 차석대사 "美 대화 제스처 하지만 말 아닌 행동이 중요"

김영아 기자 youngah@sbs.co.kr

작성 2017.05.20 19:01 조회 재생수4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재인 대통령의 대미 특사의 방문에 맞춰 북한이 공개적으로 미국을 향한 변함없는 입장을 다시 강조했습다.

유엔 주재 북한 대표부의 김인룡 차석대사는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모두가 알다시피 미국이 대화 제스처를 하고 있다"며 "그러나 중요한 것은 말이 아니라 행동"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차석대사는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적대시 정책'을 유지하는 한 북한은 핵 타격 능력을 급속하게 증강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차석대사는 "북한을 향한 적대정책을 폐기하는 것은 한반도 문제를 모두 해결하기 위한 전제조건"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따라서 한반도에서 해결돼야 할 긴급현안은 모든 문제의 뿌리인, 북한을 향한 적대정책을 확실히 끝내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경쟁국을 이해하지 못한 채 반북 제재를 계속 유지한다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추후 발생하는 재앙적 결과들에 모든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김 차석대사는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최고 수준으로" 강화하더라도 북한은 "자주국방과 선제공격 능력을 위해 핵 억지력을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정부가 한반도에 평화를 원한다면, 한반도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해야 한다는 입장도 되풀이했습니다.

최근 전 세계 150여개국을 강타한 랜섬웨어 사이버 공격의 북한 배후설과 관련해서는 "웃기는 주장"이라고 일축했습니다.

김 차석대사는 "무슨 이상한 일만 벌어지면 미국과 적대 세력들은 의도적으로 이를 우리와 연결지으며 떠들썩한 반북한 비난전을 시작하는데 이는 상투적인 방법"이라고 비난했습니다.

한편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국방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핵 문제를 군사적 해법으로 풀 가능성 관련해 "만약 군사적 해법으로 간다면 믿기 힘든 규모의 비극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현 상황의 출구를 찾기 위해 유엔과 한국, 중국, 일본과 협력하겠다고 밝히며 북핵문제를 국제공조를 통해 외교적으로 풀어가겠다는 뜻을 시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