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일하는 게 우선…국정 운영 위해 정부 개편 최소화

정영태 기자 jytae@sbs.co.kr

작성 2017.05.20 19:18 수정 2017.05.20 21:32 조회 재생수7,13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부 부처의 변화가 있지만 전체적인 개편 폭은 크지 않을 걸로 보입니다. 신속하고 안정적인 국정 운영을 위해서인데, 정권이 바뀔 때마다 정부조직개편안의 국회 통과가 늦어져 일손을 놔야 했던 상황을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뜻입니다.

계속해서 정영태 기잡니다.

<기자>

새 정부가 정부조직 개편과 관련해 현재 고심 중인 사안은 산업통상자원부의 통상업무를 외교부로 다시 이관할지 말지 입니다.

미국의 한미 FTA 재협상 요구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 통상업무를 외교부로 보내는 방침은 섰는데 당장 개편할지를 고민하고 있는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지난달 27일 : (지난 정부에서 통상 부분을) 외교부에서 떼내서 산자부에 보낸 것은 저는 잘못된 결정이었다고 생각하고 다시 외교부로 복원하는 것이 맞겠다.]

또, 미래창조과학부에서 과학기술 업무를 떼 낸 뒤 과학 연구, 개발의 컨트롤타워를 부활시키는 방안도 현재 검토 대상입니다.

하지만, 국정운영의 연속성을 위해 대규모 정부조직개편은 하지 않을 방침입니다.

[지난달 27일 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 : (정부조직을) 심하게 바꿔서, 있는 부처를 없애고 다시 또 새로운 부처를 만들고 그런 방식은 별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역대 정부 초기 정부조직 개편안이 야당과의 대치로 통과에 수개월이 걸리는 부작용을 피하겠단 뜻입니다.

박근혜 정부 때 정부조직개편 법안은 제출에서 처리까지 52일이 걸렸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인수위가 없는 탓에 내각 구성에 한 달 이상이 걸릴 텐데, 조직개편 폭까지 커지면 일을 제대로 할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효율적 국정운영을 위해 필요하다면 내년쯤 추가 조직개편을 다시 추진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영상취재 : 문왕곤, 영상편집 : 노소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