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트럼프 러 내통설 수사 급물살?…"FBI, 백악관 현직측근 내사"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7.05.20 18:07 조회 재생수38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럼프 러 내통설 수사 급물살?…"FBI, 백악관 현직측근 내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목을 잡고 있는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에 대한 수사가 백악관을 정조준하고 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어제(19일) 이 사건에 정통한 소식통들을 인용해 백악관의 현직 관리 한 명이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해 FBI의 내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이 관리의 신원은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누군가라면서 이는 러시아 스캔들 수사가 트럼프 정부 최고위급으로 향하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관리는 선임고문의 직책을 지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소식통들은 다만 문제의 백악관 관리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임을 확인하면서도 현재 시점에서 이것이 처벌이 임박했거나 처벌을 받게 될 것임을 뜻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기존에 은밀하게 진행되던 수사가 관련 혐의자에 대한 심문이나 소환장을 발부하는 보다 적극적인 단계로 진입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습니다.

현재 트럼프 정부에 몸담은 인사 중 러시아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은 트럼프 대통령의 맏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과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등이 있습니다.

소식통들은 아울러 수사관들이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과 폴 매너포트 전 트럼프 캠프 선대본부장 등 과거에 영향력을 행사했던 인사들도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법무부가 로버트 뮬러 전 FBI 국장을 특검으로 임명했지만, FBI가 여전히 수사를 진행해오고 있다면서 특검팀을 꾸리고 있는 뮬러 특검의 리더십이 수사 방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확실하지 않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설명했습니다.

이번 수사는 미국 대선 개입을 위해 트럼프 측과 러시아 간 공모가 있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지난해 7월 조용히 시작됐지만, 현재는 트럼프 대통령에 가까운 인사들에 의해 금융범죄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이뤄지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습니다.

또 러시아 스파이들과 트럼프 측과 접촉이 있었는지, 접촉이 있었으면 어느 정도 범위까지 이뤄졌는지, 관련 인사들이 러시아에 어떤 사업적 거래가 있는지, 지난해 대선 기간 민주당 전국위원회와 힐러리 클린턴 캠프 대선본부장이었던 존 포데스타에 대한 러시아의 해킹을 용이하게 했는지 등도 수사 포인트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