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불볕더위' 강릉 32.6도·안동 32.4도…폭염주의보 해제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7.05.20 16:48 조회 재생수2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불볕더위 강릉 32.6도·안동 32.4도…폭염주의보 해제
이틀째 경상 내륙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강한 일사로 내륙과 영동 지방의 낮 기온이 30도를 오르내리는 등 오늘(20일) 하루 때이른 '불볕더위'가 이어졌습니다.

오늘 오후 4시를 기준으로 낮 최고기온이 가장 높은 곳은 강릉 32.6도였습니다.

33.2도를 기록했던 어제보다는 0.6도 낮지만, 평년보다는 8.6도나 높았습니다.

이밖에 안동 32.4도, 대구·포항 31.7도, 북강릉 31.3도, 구미 31.0도, 영월·상주 30.9도, 북춘천 30.6도, 춘천 30.5도, 동해 30.1도, 속초 30.0도 등 많은 지역의 수은주가 30도 이상 올랐습니다.

고기압과 일사의 영향으로 전날과 마찬가지로 한여름 더위가 이어졌지만 이날 구름이 끼면서 대부분 지역의 기온은 전날보다는 다소 낮았습니다.

구름이 많이 낀 서울 최고기온은 27.3도를 나타냈습니다.

이처럼 5월인데도 내륙 분지를 중심으로 한여름 불볕 더위가 나타난 것은 남해상 고기압의 영향으로 맑은 날씨 속에 낮 동안 강한 햇빛이 내리쬐었기 때문입니다.

동해안의 경우 서풍이 강하게 불면서 지형적 영향을 받아 역시 30도 안팎의 더위가 찾아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