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여야 지도부 일일이 맞이한 대통령…'국빈급 영접' 눈길

SBS뉴스

작성 2017.05.20 14:10 조회 재생수2,92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앵커>

오늘(19일) 회동은 장소나 예우를 포함한 모든 면에서 여야 지도부에 대해 국빈급 영접에 가까운 대접을 했다는 얘기가 나옵니다. 주로 국빈을 영접하는 상춘재에서 또 문재인 대통령이 먼저 나가서 참석자들을 일일이 맞이했습니다.

정영태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회동 장소인 청와대 상춘재 앞뜰에 먼저 나와 기다린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었습니다.

[김동철/국민의당 원내대표 : 아이고 이리 나와 계시면…]

[문재인 대통령 : 아니 여기가 장소가 워낙 좋은 곳이어서…]

뜰 앞에 내려와 맞는 건 국빈 영접 때나 볼 수 있는 모습입니다.

[(상춘재가) 외부에서 소중한 분들, 국빈 이런분들 모실 때 많이 사용했던 곳인데 지난 정부에서는 거의 사용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과거 여야 지도부가 대통령을 기다리던 것과 달라진 모습입니다. 청와대 방문객이 가슴에 달던 이름표도 과감히 생략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직접 지시한 것이라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분위기는 대체로 화기애애했고, 가끔 뼈있는 농담이 오갔습니다.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어제 제가 '임을 위한 행진곡' 노래를 부르지 않아서 혹시 대통령께서 레이저를 쏘신 게 아닌가 이렇게 생각이 듭니다만은…]

[전병헌/청와대 정무수석 : 걱정하시는데…우리 대통령님은 레이저는 장착이 안 돼 있습니다.]

야당은 협치 분위기 속에서도 견제는 잊지 않았습니다.

[주호영/바른정당 원내대표 : 개혁은 필요하지만 혹시 그것이 개혁 독선이 아닌지 를 한번씩 되돌아 봐 주시기를…]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는 손수 만든 인삼정과를 후식으로 내놨고, 협치를 뜻하는 조각보에 싸서 방문에 감사하는 손편지와 함께 선물했습니다.

(영상취재 : 문왕곤·서진호, 영상편집 : 위원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