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윤석열 승진 배경은 '검찰 개혁'…우병우 라인 정리되나

SBS뉴스

작성 2017.05.20 14:09 조회 재생수5,45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앵커>

청와대가 밝힌 첫 번째 명분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추가수사와 공소유지였지만, 그 뒤에 깔린 포석은 더 있어 보입니다. 앞으로의 검찰은 지금과는 전혀 다른 성향의 인물들이 이끌게 될 거란 메시지로 보입니다.

이어서 한상우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청와대는 윤석열 검사를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승진 임명한 배경을 설명하면서 '검찰 개혁'을 언급했습니다.

[윤영찬/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검찰 개혁과제 이행에 한 층 매진하고, 최근 돈 봉투 만찬 등으로 흐트러진 검찰 조직의 분위기를 쇄신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그동안 '돈 봉투 만찬 사건' 감찰에 대해 검찰 개혁보다는 공직기강 확립 차원이라는 점을 강조해온 청와대가 오늘(19일) 검찰 인사를 통해 처음으로 인적 개혁이란 단어를 사용했습니다.

윤영찬 수석은 "인적 개혁과 시스템 개혁은 분리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결국, 인적 쇄신과 제도 개혁을 함께하며 검찰 개혁을 할 것이란 점을 청와대가 분명히 밝힌 것으로 해석됩니다.

윤석열 검사가 '검찰의 꽃'이라는 검사장 승진과 동시에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된 것도 전례가 없다는 점에서 대통령의 단호한 의지가 반영됐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습니다.

나아가 조국 민정수석이 최순실 게이트의 출발점으로 지목한 정윤회 문건 사건 재수사와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 대해 칼끝을 겨누겠다는 의도로도 읽힙니다.

특히 검찰 수뇌부에 여전히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진 이른바 '우병우 라인'의 정리로 연결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영상취재 : 이재영, 영상편집 : 조무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