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사드 문제' 中 대신 日… 일본여행 간 한국 관광객 56.8% 증가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17.05.20 11:09 조회 재생수34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우리나라와 중국 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 갈등으로 일본으로 여행을 간 우리나라 여행객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관광청이 어제 발표한 방일 관광객 통계를 인용해, 지난달 일본에 온 한국인 관광객은 55만 4천600명으로 지난해 4월 대비 56.8%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행 한국인 관광객 증가율은 전체 외국인 관광객 증가율인 23.9%보다 2.4배가량 높은 것으로, 국가별 집계에서도 가장 많았습니다.

중국인 관광객은 52만 8천800명으로 두 번째로 많았지만, 증가율은 2.7%에 그쳤습니다.

이 같은 경향은 1~4월을 기준으로 살펴봐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이 기간 일본행 한국인 관광객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8% 늘어난 226만 8천200명으로, 국가별 통계에서 중국 217만 7천500명·9.6% 증가보다 많은 1위였습니다.

전체 외국인 관광객 수 증가율은 16.4%였습니다.

일본을 찾은 한국인 관광객이 이처럼 늘어난 데는 사드 배치를 둘러싸고 중국 내 반한 감정이 커지면서 단기 해외여행 행선지로 중국이 아닌 일본을 택한 한국인들이 많았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반면, 3월 말 시점에서 여행사 하나투어를 통해 4월 일정, 5월 초 중국 여행 상품을 예약한 건 수는 1년 전보다 각각 44%, 36%나 줄었습니다.

모두투어 4월 일정 중국 여행 상품의 예약 실적도 지난해 절반 수준에 불과했습니다.

여기에 지속적인 엔화 약세도 한국 관광객의 일본행을 재촉했습니다.

원-엔 환율은 100엔당 천원 안팎에서 안정적으로 유지되며 엔저 상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초 위안부 한일합의를 둘러싸고 한일 간 갈등이 심했지만, 이런 외교적 갈등이 일본 여행 감소로 이어지지는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