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더불어민주당 "6월 국회서 새로운 '협치' 기대…청문회는 정책 검증"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17.05.20 11:01 조회 재생수3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더불어민주당 "6월 국회서 새로운 협치 기대…청문회는 정책 검증"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의 오찬회동을 통해 보여준 '협치'의 모습을 6월 임시국회에서 살려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과 5당 원내대표들의 오찬을 보면서 국민은 민생을 위해 협력하고 토론하는 새로운 정치권의 모습을 더욱 기대하고 있다"면서 "여야가 이 기대에 부응하는 6월 국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치권이 더 이상 반대를 위한 반대만 할 것이 아니라 합리적인 협의를 통해 현재 우리가 직면한 위기의 해법을 찾을 때"라면서 야당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일테니 야당도 무조건적인 비난 보다 새로운 협치의 자세로 논의에 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등 인사청문회와 관련해선 "후보자에 대한 엄격한 검증은 국회의 책임이자 권한으로, 그 절차를 충실히 밟아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이 과정에서 "무조건적인 흠집내기 등 과거의 정치를 보여줄 것이 아니라, 주권자인 국민에 복무할 일꾼으로서의 정책과 비전을 검증하는 자리가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강 원내대변인은 그러면서 "검찰·국정원·방송 개혁방안을 국회에서 논의하기도 한 만큼 결실을 맺도록 여야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