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군사전문가들 "美 사드, 한반도에서 실제 적 미사일 첫 탐지"

SBS뉴스

작성 2017.05.20 05:11 수정 2017.05.20 09:51 조회 재생수2,11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군사전문가들 "美 사드, 한반도에서 실제 적 미사일 첫 탐지"
경북 성주골프장에 배치돼 지난달 말부터 가동에 들어간 주한미군 사드가 실제 발사된 적의 탄도미사일을 탐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현재 가동 상태인 사드는 지난 14일 북한이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IRBM '화성-12'를 발사했을 때 이를 탐지했습니다.

주한미군은 화성-12 탐지 사실을 우리 군에 통보했습니다.

군사 전문가들은 오늘(20일) 미국이 개발한 사드가 실제 적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을 탐지한 것은 처음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사드 체계는 지난 2005년부터 11차례에 걸친 비행실험을 실시해 8개의 단거리 미사일과 2개의 중거리 미사일을 요격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하지만, 이들 비행시험은 대체로 시뮬레이션에 의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2015년 11월 2일 태평양의 웨이크 섬 인근에서 이뤄진 다층미사일방어시스템 요격 훈련에서도 사드는 모의 시험으로 진행됐습니다.

사드는 모의 시험에서 공군 C-17 수송기가 발사한 탄도 미사일 역할을 맡은 목표물 2발을 격추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같은 해 미국 국방장관실 소속 미사일 운용시험평가국은 "사드는 실전 배치된 지역에서 이지스 탄도미사일방어, BMD나 패트리엇 미사일 등과 같은 다른 미사일 방어시스템과 연계해 상호운용되도록 만들어진 복잡한 시스템"이라며 "그러나 지금까지의 비행실험에서 사드 운용요원들은 다른 미사일 방어시스템과 연계해 사드를 운용할 기회가 없었다고 말했다"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이 때문에 사드 체계가 북한이 발사한 신형 IRBM 화성-12를 실제 탐지하면서 한반도가 사드 체계의 운용 시험장이 된 것 아니냐는 주장도 나오고 있습니다.

미군은 총 7개의 사드 포대를 전력화할 계획입니다.

미국 방산업체인 록히드마틴에서 제작한 사드는 현재 6개 포대가 미군에 인도됐습니다.

미국 본토에 5개, 태평양 괌에 1개 포대가 배치돼 있는데, 올해 말까지 1개 포대가 미군에 추가 인도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