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中 외교부 "시진핑, 한국특사에 사드 입장 피력·우려 해결 요구"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5.19 18:43 조회 재생수42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中 외교부 "시진핑, 한국특사에 사드 입장 피력·우려 해결 요구"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인 이해찬 전 국무총리에게 사드 문제를 거론했다고 중국 외교부가 밝혔습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19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해찬 특사가 시진핑 주석을 만났을 때 사드 문제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사드 문제에 관해 중국의 입장은 매우 분명하다"고 운을 뗐습니다.

화 대변인은 그러면서 "이 특사가 중국에 와서 소통하는 기간에 왕이 외교부장은 물론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 시진핑 주석 등 모두가 중국 측의 사드 문제에 대한 원칙과 입장을 피력했고 한국 측에 중국의 중대하고 합리적인 우려를 잘 해결하길 요구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이 특사가 한국은 사드 문제가 한·중 간 신뢰와 교류를 해친다고 인식하고 있으며 중국 측의 중대한 관심사를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면서 이 문제를 해결할 방법을 찾을 수 있도록 중국과 긴밀하게 소통하길 원한다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화 대변인은 시 주석과 이 특사의 만남이 한·중 관계 개선을 의미하는지에 대해 "문 대통령이 취임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이 특사를 중국에 보낸 것은 한·중 관계를 개선하려는 절박한 바람으로 간주할 수 있다"면서 "중국도 한국과 함께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해 공동 노력을 하길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그는 한·중 정상회담과 관련해 "정상회담에 대한 소식은 아직 없다"면서 "시 주석은 이 특사와 만나 한·중 관계가 중요하며 중시하고 있음을 강조했고 이에 대해 이 특사는 양국 관계 발전을 저해하는 문제를 타당하게 해결하도록 중국과 긴밀한 소통을 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이해찬 특사가 쌍방이 관련된 관심사를 해결하며 한·중 관계가 가능한 빨리 개선되고 발전하는 데 유리한 조건을 만들어 줬으면 한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