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대구·강릉 33도까지…때 이른 더위, 첫 '폭염주의보'

공항진 기자 zero@sbs.co.kr

작성 2017.05.19 12:34 조회 재생수41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9일)도 대구와 강릉의 기온이 33도까지 오르는 등 때 이른 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주말 내내 더위가 예상되면서 영남 내륙 곳곳에는 첫 폭염주의보까지 내려졌습니다.

공항진 기자입니다.

<기자>

때 이른 더위가 이어지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오르고 있습니다.

오늘 대구와 강릉 기온은 33도까지 치솟으면서 한여름 날씨를 보이겠습니다. 대전과 광주 최고기온은 30도까지 오르겠고 서울은 27도가 예상되는 등 전국적인 고온현상이 이어지겠습니다.

때 이른 더위에 피해가 우려되면서 대구와 경북 경남 내륙 8개 시군에는 첫 폭염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폭염주의보 지역에서는 가능한 햇볕에 직접 노출되지 않도록 하고 물을 자주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자외선 지수도 위험 상태까지 나빠질 가능성이 커서 주의가 필요합니다. 전국의 오존 농도 역시 '나쁨' 상태까지 높아질 것으로 보여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합니다.

강원 동해안과 일부 경북 내륙에는 건조주의보가 발효 중이어서 큰불이 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합니다.

기상청은 내일도 동해안과 남부 내륙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등 주말 내내 불볕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