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미우새' 이상민 "압류 당해도 옷과 신발은 안 뺏겨"

SBS뉴스

작성 2017.05.19 14:11 수정 2017.05.19 14:23 조회 재생수16,16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우새 이상민 "압류 당해도 옷과 신발은 안 뺏겨"
‘미운우리새끼’ 이상민이 절친들 앞에서 옷장을 공개했다.

오는 21일 방송될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선 지난 방송에 이어 이상민의 새 집에서 절친들과 함께한 집들이 현장이 공개된다. 특히 이번 방송에서 이상민은 그동안 안 입었던 옷들로 즉석 경매를 진행해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촬영 당시, 이상민의 집을 방문한 홍석천이 이상민의 옷장을 보고 옷을 탐내자, 즉석에서 경매가 시작됐다. 이날 이상민은 전성기 시절부터 20년을 함께 해온 다양한 옷가지와 물건들을 내놓았다.

그 중에서도 가장 주목을 받은 물건은 2000년대 초반에 600만원을 주고 구입했다는 명품 ‘고급 턱시도’였다. 이상민은 “이 옷은 잘 나가던 시절, 파티에 갈 때 입었던 옷”이라며 과거 럭셔리 했던 그 시절의 후일담을 밝혀 절친들을 놀라게 했다.

이어 이상민은 최근 룰라 공연에서 입은 은갈치(?) 재킷을 경매에 내놓으며 “이 옷은 무대 용이다. 요즘 무대에 올라가면 혼자 룰라 남자 파트 3인분의 역할을 다 해야 한다”며 웃픈(?) 사연을 공개했다. 하지만 이때 민경훈이 “근데 그 옷 입으면 번개 맞을 것 같다”며 뜬금없는 리액션으로 받아쳐 숙연한 분위기를 단숨에 포복절도하게 만들었다.

또 이상민은 “국세청에서 압류를 당하더라도, 채무자의 기본적인 생활을 위해 옷과 신발은 압류하지 않는다”면서 재산압류에 관한 깨알 상식을 전하며 채무 전문가(?)다운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웃기면서도 애잔한 물건들이 줄줄이 공개될 ‘궁셔리’ 이상민의 즉석 경매 현장은 오는 21일밤 9시 15분에 방송될 ’미운 우리 새끼’에서 공개된다.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