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총 길이가 1.2㎞' 국내 최장 화물열차 시험운행 성공…80량 연결

박민하 기자 mhpark@sbs.co.kr

작성 2017.05.18 14:22 조회 재생수11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총 길이가 1.2㎞ 국내 최장 화물열차 시험운행 성공…80량 연결
총 길이 1.2㎞에 이르는 국내 최장 화물열차가 부산신항역∼진례역 구간에서 시험운행에 성공했습니다.

코레일에 따르면 오늘(18일) 시험운행에서 국내 최초로 선보인 시스템은 대용량 장대 열차 운행을 위한 핵심기술로, 철도 물류의 수송효율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40량 이상의 장대 화물열차를 견인하려면 기관차 2대가 필요합니다.

그런데 두 대를 연속으로 연결해 화차 80량을 견인할 경우 긴 열차 길이 때문에 제동을 위한 공기 충전시간이 오래 걸리고 제동이 순차적으로 지연돼 안전상의 문제가 발생합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코레일은 기관차 2대를 화차 앞뒤에 나눠 연결하고, 앞의 기관차가 뒤의 기관차를 무선으로 제어하는 첨단 기술을 도입했습니다.

이런 시스템은 장대 화물열차 운행을 위한 핵심기술로 미국의 GE나 왑텍사가 개발한 기술을 도입해 미국, 중국, 호주 등 일부 국가에서만 운용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외국 기술을 그대로 가져올 경우 도입에 큰 비용과 시간이 필요하고, 원천기술을 보유하지 못해 교통 환경 변화에 즉각 대응하기도 어려워집니다.

이에 따라 코레일은 지난 3월 한국철도기술연구원, 현대로템과 업무협약을 맺고, 관련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이번 기술 개발로 단기간에 철도수송효율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게 됐습니다.

종전에는 1개 열차에 최고 33량을 연결해 수송했지만, 지난 3월 17일부터는 열차 운행을 최적화해 일부 열차에 40량을 연결해 수송합니다.

지난달 17일에는 50량 수송에 성공한 데 이어 1개월 만에 무선제어 기술 개발을 마쳤습니다.

일반적으로 화물열차는 33량을 연결해 운행하는 만큼 오늘 시험운행에 성공한 기술을 적용해 화차 80량을 연결하면 수송량이 2.4배 늘어나게 됩니다.

본격적으로 장대 화차 운행이 시작되면 철도 물류의 수송효율이 획기적으로 높아져 국가 물류경쟁력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