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노트북·태블릿·S펜이 하나로…갤럭시북 오늘 출시

박민하 기자 mhpark@sbs.co.kr

작성 2017.05.18 11:06 조회 재생수13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노트북·태블릿·S펜이 하나로…갤럭시북 오늘 출시
삼성전자가 신제품 태블릿 PC 갤럭시북을 국내 시장에 출시했습니다.

삼성전자가 지난 2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에서 갤럭시탭S3와 함께 공개한 갤럭시북은 7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와 윈도 10 운영체제를 탑재했습니다.

자판 간격이 넓고 터치 패드까지 갖춘 풀 사이즈 키보드와 연결해 노트북 PC처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 키보드는 갤럭시북의 커버 역할도 합니다.

갤럭시북은 마이크로소프트의 베스트셀러 서피스 시리즈, 화웨이의 야심작 메이트북 등에 대항하는 새로운 개념의 제품이라는 게 삼성전자의 설명입니다.

경쟁작들과 비교해 갤럭시북의 가장 큰 차별점은 기본 제공되는 S펜입니다.

삼성전자는 대화면 스마트폰 갤럭시노트 시리즈에서 제공하던 S펜을 독일 유명 필기구 회사 스테들러와 협업해 더 발전시켰습니다.

0.7㎜의 얇은 펜촉으로 4천96단계의 필압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S펜은 또 측면 버튼을 눌러 새 노트를 작성하는 '에어 커맨드', 원하는 영역만 골라 저장하는 '스마트 셀렉트', 화면 일부를 잘라 그 위에 필기하는 '캡처 후 쓰기' 등의 기능이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북을 12인치와 10.6인치 등 2가지로 출시했습니다.

12인치 제품에는 키보드가 포함돼 있지만, 10.6인치 제품은 13만9천900원의 키보드를 별도 구매해야 합니다.

갤럭시북 12인치 LTE 모델은 169만9천원, 와이파이 모델은 159만9천원입니다.

이는 삼성전자가 그간 출시한 태블릿 PC 가운데 가장 비싼 가격입니다.

10.6인치 LTE 모델은 89만9천원, 와이파이 모델은 79만9천원입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북은 태블릿이나 노트북으로 사용할 수 있는 투인원 제품"이라며 "뛰어난 성능의 S펜이 기존 제품과 비교해 특별한 장점"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