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서울로 '슈즈트리' 흉물이냐 예술이냐…랜드마크 조형물 논란

SBS뉴스

작성 2017.05.17 15:17 조회 재생수7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로 슈즈트리 흉물이냐 예술이냐…랜드마크 조형물 논란
서울역 고가에 보행길로 조성되는 '서울로7017' 개장에 맞춰 설치 중인 초대형 미술작품 '슈즈트리'가 흉물이냐 예술이냐 논란에 휩싸였다.

슈즈트리는 헌신발 3만켤레로 만든 설치미술 작품으로, 세계적 정원 디자이너 황지해 작가가 서울시 의뢰를 받아 재능기부했다.

서울로7017에서 서울역광장까지 100m에 걸쳐 조성되며, 서울로7017이 개장하는 20일부터 9일간 전시된다.

서울시는 높이 17m 서울로에서 수직으로 매어 늘어뜨린 신발을 멀리서 보면 폭포수가 쏟아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버려지는 신발을 예술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이 철거 위기에 놓인 서울역고가를 도심 속 정원이자 보행길로 재생한 '서울로 7017' 사업과 일맥상통한다고도 설명했다.

인근 서울역 염천교 수제화 거리 역사와도 의미가 닿아있다고 덧붙였다.

이런 의미와 달리 일부에서 흉물스럽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직장인 A씨는 "출퇴근길 한강대로를 지나며 보고선 큰 걸레나 넝마가 널려있는 줄 알고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그는 "안그래도 빌딩숲에 회색빛인 서울 도심을 더욱 보기 흉하게 만든다"며 "보지 않을 선택권이 없는 상황에서 예술적 의미는 둘째치고 일반 사람들에게 불쾌감을 줘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이 밖에도 인터넷에는 쓰레기를 가득 쌓아뒀으니 비라도 오면 냄새가 심할 것 같다거나 행여 화재가 나면 매우 위험할 것 같다는 우려도 나왔다.

특히 이런 초대형 공공미술작품을 설치할 때는 시민 의견을 수렴했어야 한다는 아쉬움도 있었다.

논란이 일자 황 작가는 17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열어 일각에서 제기된 비판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지금은 아직 작품을 설치하는 단계"라면서 "작업을 마친 것도 아닌데, 마치 목욕하다가 들킨 것 같은 기분"이라고 당혹감을 표현했다.

황 작가는 "앞으로 꽃과 나무, 조명 등이 배치되고 완성되면 달라질 것"이라며 "내 작품에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작가의 작업 과정은 누구도 침범할 수 없는 고유한 영역이라고 생각한다"며 "(작품이) 흉물인지 아닌지, 예술가가 어떤 얘기를 하고 싶은 것인지 인내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작품에 사용한 신발과 타이어 등에서 악취가 우려된다는 지적에는 "전시 시작 전에 소독할 예정이고, 허브 종류 등 방향 식물을 많이 심으려 노력했다"고 답했다.

또 작품에 사용된 꽃들이 전시 후 폐기되느냐는 질문에는 "서울로 인근 공간과 교통섬 등에 재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투자한 비용에 비해 전시 기간이 짧다는 지적에는 "작품이 완성도를 높이고 여론이 좋아진다면 (연장도) 고려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황지해 작가는 영국 첼시 플라워쇼에서 '해우소'와 '디엠지' 작품으로 자연주의 플랜팅이라는 새 흐름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고 2년 연속 금메달과 최고상을 수상한 바 있다.

서울로7017 자체도 바닥과 화분 등이 모두 회색빛 콘크리트처럼 돼 있어 우리 정서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있다.

설계자인 네덜란드 출신 비니 마스가 원칙으로 고수해서 서울시도 이를 존중했으나, 도심에 이미 가득한 회색 보다는 녹지 초록을 지향하는 상황에 어리둥절하다는 반응들이다.

랜드마크가 되는 공공조형물 관련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청계광장에 클래스 올덴버그 작품 '스프링'(SPRING)을 설치할 때는 문화계에서 항의·반대 운동까지 일었다.

작가 선정 과정이 불투명하고 비민주적이며, 과도하게 가격이 비싼데다가 올덴버그 작풍이 과도한 상업주의를 띄고 있다는 지적이 중심이었지만 '소라 모양'도 논란이 됐다.

당시 서울시는 스프링이 샘솟는 청계천과 서울 발전을 상징하며, DNA 이중나선 구조를 연상시키는 모습은 인간과 자연 조화를 형상화한 것이라고 설명했으나, 작가가 '인도양 조개'에서 모티브를 얻어 만들었다는 작품과 청계천이 연결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많았다.

이 작품은 설치 10년이 지나 색이 많이 벗겨져서 현재 서울시가 재도색 중이다.

서울 강남 포스코센터 앞 광장에 있는 초대형 고철 조형물 '아마벨'은 철거 위기에 놓이기까지 했다.

지난해에는 세계적 미술분야 인터넷 매체인 아트넷 뉴스에서 가장 미움받는 공공조형물 10선에 들었다.

미국 유명 작가 프랭크 스텔라의 작품으로, 비행기 잔해인 고철 수백점을 짜맞춰 멀리서 보면 꽃같은 형태지만 가까이에서는 구겨진 고철덩이로 보인다.

이 때문에 1997년 설치 때도 논란이 일었고, 회사 이미지에도 맞지 않는다는 판단으로 이사회에서 이전 결정까지 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