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 '뒤통수 뽀개버려야 한다'…누구를, 왜?

SBS뉴스

작성 2017.05.17 17:24 수정 2017.05.17 17:28 조회 재생수5,37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오늘(17일) 자유한국당이 중진연석회의를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의원들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우려를 표하는 한편, 당내 상황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독주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라고 발언한 정우택 원내대표는 청와대의 인사가 야당과 협의가 되지 않았다는 점을 비판하며 “‘문빠’로 불리는 인터넷상의 홍위병들이 나서 민주노총을 귀족노조와 적폐로 규정하며 욕설과 비난을 쏟아내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당내 상황에 대한 중진의원들의 비판의 목소리 또한 거셌습니다. 정진석 의원은 대선 패배를 두고 “이번 사태가 단순히 탄핵, 최순실 이것 때문에 귀결된 사태가 아니라고 본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총선 패배 이후 당 혁신이 미진했던 것을 지적하며 “진짜로 정신 바짝 차리고 이제는 정말 이 보수의 존립에 근본적으로 도움 안되는 사람들은 육모 방망이를 들고 뒤통수를 뽀개 버려야 돼. 동지라는 것에서 이제는 적으로 간주해서 무참하게 응징해야 한다고.”라고 발언하며 내홍을 시사하는 발언을 남겼습니다.
 
정 의원은 이 자리에서 이번 대선을 “정부 수립 이후 최악의 보수 대참패”라고 규정하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과연 자유한국당의 향방이 어디로 흘러갈지 주목됩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