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노무현-문재인 대통령, 놀랍도록 일치한 드레스코드…우연일까?

SBS뉴스

작성 2017.05.16 18:21 수정 2017.05.16 18:40 조회 재생수12,46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어제(15일) 문재인 대통령이 관저에서 한 첫 출근 장면은 김정숙 여사의 따뜻한 응원과 애교, 문 대통령의 소탈한 모습이 화제를 모았습니다.

그리고 여기에 또 하나의 평행이론이 제기됐습니다. 바로 “노무현 전 대통령 오마주 패션”이라는 겁니다.

문 대통령의 하늘색 넥타이와 김정숙 여사의 분홍색 원피스가 지난 2007년 10월 2일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관저를 나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넥타이, 권양숙 여사의 투피스 색상과 일치한다는 점 때문입니다.

10년이라는 세월을 둔 청와대 관저 앞. 놀랍도록 비슷했던 두 부부의 모습을 영상으로 전해드립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