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엽기적인 그녀' 오연서 "전지현보다 훨씬 더 엽기적일 것"

29일 첫방송…"초반 캐스팅 논란에 두렵기도"

SBS뉴스

작성 2017.05.15 16:19 조회 재생수79,92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엽기적인 그녀 오연서 "전지현보다 훨씬 더 엽기적일 것"
"제가 캐스팅되기 전 오디션을 한 것도 알고 있었고, 1위 한 분이 있다는 것도 알았어요. 그래도 제가 역할을 제안받았을 때는 모든 것이 정리된 상황이었어요. 거절하기 힘들었어요."

오는 29일 첫 방송하는 SBS TV 월화극 '엽기적인 그녀'에서 매사에 엉뚱하고 발랄한 혜명공주 역을 맡은 배우 오연서(30)가 드라마 제작 초반 불거진 캐스팅 논란과 관련해 그동안의 괴로웠던 심경을 밝혔다.

'엽기적인 그녀' 제작사는 제작 초기 단독으로 여주인공 오디션을 진행해 배우 김주현이 낙점됐지만, SBS가 평가 기준을 문제로 삼으면서 원점으로 돌아갔다.

그리고 결국 오연서가 캐스팅됐다.

오연서는 15일 서울 목동 SBS홀에서 열린 '엽기적인 그녀' 제작발표회에서 "논란이 있었던 당시에 바로 해명하고 싶었지만, 영화 '국가대표2' 홍보 중이었기 때문에 다른 분들에게 누를 끼치고 싶지 않아서 이제야 말씀드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여곡절 끝에 맡게 된 자신의 캐릭터 혜명공주에 대해 애정을 가득 담아 소개했다.

"공주이긴 한데 매일 술 먹고 월담하고 폭력과 욕을 일삼는 엽기적인 공주예요. 그래도 누구보다 백성을 사랑하고 약한 사람 편에 서주려 하는 정의로운 인물이죠. 드라마에서 혜명공주의 반전 매력을 보실 수 있을 거예요. 또 혜명이 왜 그렇게 엽기적인 캐릭터가 될 수밖에 없었는지 이유가 나오니 재밌게 봐주세요."

그는 또 드라마의 모티브가 된 영화 '엽기적인 그녀'의 주인공 전지현과 자신을 비교하는 목소리에 대해 부담감을 솔직히 드러내면서도 '다른 색깔'을 확실히 보여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오연서는 "전지현 선배님이 연기한 '그녀' 역할을 맡은 것이 부담스럽긴 하지만 제가 연기하는 '그녀'는 전지현 선배님보다 훨씬 노골적으로 엽기적인 것 같다"며 웃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