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한국당 김성은 비대위원 "친박 3인 징계해제 반려돼야"

한승희 기자 rubyh@sbs.co.kr

작성 2017.05.15 11:19 조회 재생수55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자유한국당 김성은 비상대책위원은 서청원·최경환·윤상현 등 친박 핵심 의원 3명에 대한 징계 해제 조치를 번복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비대위원은 오늘(15일) 자유한국당 비대위 회의에서 "홍준표 후보를 지지해 주신 국민에 대한 감사의 표시로 친박 3인에 대해선 박 대통령 형사재판 결과가 나올 때까지 당원권 징계 정지를 반려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김 비대위원은 "이름까지 바꾸며 뼈를 깎는 개혁을 했다고 주장했지만, 국민에겐 '친박 정당'이었고, 대선 후 친박계 사면으로 '도로 친박당'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범보수 통합을 위한 가장 큰 걸림돌이 친박 청산이라면, 국민이 용납할 수준의 친박계 인사의 2선 후퇴 및 청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비대위원은 "범보수 후보들은 52.1%를 득표하고도 분열해 참패했다"며 "범보수계 후보는 대선 성과를 논하기 전에 국민에게 머리 숙여 사과해야 하며, 모든 걸 다 내려놓고 범보수계 통합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107명의 제1야당인 한국당이 가장 먼저 사즉생의 자세로 범보수 대통합에 앞장서야 한다"며 "한국당 개혁은 당의 시각이 아니라 국민의 시각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