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조국 "정윤회 문건, 처리 잘못돼"…전방위 재조사 예고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17.05.13 20:31 수정 2017.05.13 21:46 조회 재생수6,68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정윤회 문건에 대한 과거 조사와 수사 모두 잘못됐다고 말했습니다. 대상과 범위를 한정하지 않는 전방위 재조사를 예고한 겁니다.

보도에 한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SBS와의 전화 통화에서 정윤회 문건 사건 처리는 "잘못된 조사였고, 잘못된 수사였다"고 강조했습니다.

첫 단계인 민정수석실 조사와, 뒤이은 검찰 수사 과정이 부실하거나 의혹이 있다는 겁니다.

당시 민정수석실은 최순실 씨인 남편이었던 정윤회 씨와 문고리 3인방의 정기적 회동과, 최 씨가 권력서열 1위라는 내용의 문건에 대해 작성 경위와 유출 경로를 조사해 검찰에 넘겼습니다.

검찰은 수사 착수 33일 만에 이 문건이 사설정보지 수준의 허위라고 결론 내렸습니다. 이에 따라 민정수석실 재조사와 함께 당시 검찰 수사라인에 대한 광범위한 조사로 이뤄질 수 있습니다.

당시 수사라인은 임관혁 특수2부장, 유상범 3차장, 그리고 서울중앙지검장이었던 김수남 검찰총장이었습니다.

조 수석은 당시 민정비서관이었던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검찰 수사에 영향을 미쳤는지도 집중적으로 들여다볼 계획입니다.

조 수석은 "민정수석실이 덮었다는 건 우리가 다 알고 있는 거 아니냐"며, "실체를 규명한 뒤 결과에 따라 검찰이 수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조사의 출발점은 박영수 특검이 우 전 수석의 각종 수사개입 혐의 조사를 위해 압수수색하려다 실패한 청와대 내부 자료가 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상취재 : 이재영, 영상편집 : 조무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