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수상한파트너 지창욱, 사이다 검사 활약…‘까칠과 달콤 사이’

SBS뉴스

작성 2017.05.12 10:58 조회 재생수69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수상한파트너 지창욱, 사이다 검사 활약…‘까칠과 달콤 사이’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이 달콤과 까칠을 자유자재로 오가는 심쿵 이중매력과 함께 거침없는 사이다 검사로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지창욱은 11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스페셜 ‘수상판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 3, 4회에서 공정한 수사와 정의를 위해 법복까지 과감히 포기할 줄 아는 검사다운 검사, 정의로운 검사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하며 여심을 저격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욱(지창욱 분)과 봉희(남지현 분)가 지도검사와 수습검사의 관계에서 하룻밤 사이에 살인사건의 수사검사와 피의자로 재회하는 장면이 흥미진진하게 그려졌다.

“피의자로 내 앞에 오지 말라고. 나 가혹한 검사라고…”라며 농담처럼 말했던 지욱 앞에 하루 전만 해도 자신의 밑에서 수습검사로 일하던 봉희(남지현)가 전 남친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억울한 누명을 쓰고 나타나며 지욱을 난처한 상황에 놓이게 만들었다. 

특히 봉희의 전 남친이자 살인사건의 피해자는 바로 검사장 장무영(김홍파 분)의 아들. 검찰청에서 형사 사건에 최고의 실력파 검사로 통하는 지욱이 이 사건의 수사검사로 지명되며 봉희를 무죄든 유죄든 피고인으로 만들어 법정최고형을 구형해야 하는 임무를 맡게 됐다.

지욱은 자신의 검사 인생과 봉희의 운명을 결정해야 하는 선택의 기로에 놓이게 됐다. 그는 어린 시절 범죄와 싸우다 돌아가신 아버지의 못다한 꿈을 이뤄드리고 그 삶을 대신 살기 위해 아버지처럼 검사가 된 인물. 만약 봉희의 무죄를 밝히게 되면 검사 옷을 벗어야만 하는 곤란한 상황에 놓였다.

하지만 “지욱 밖엔 믿을 사람이 없다”며 간절한 눈빛으로 도움을 청하는 봉희와 사건 조사 도중 나타난 진짜 증거(살해흉기), 자신의 꿈과 옳은 양심에 따라 지욱은 고심 끝에 진실과 정의를 선택해 법정의 마지막 사이다 발언과 기소 취소로 보는 이들로 하여금 박수를 쏟게 만들었다. 

이는 지욱이 봉희를 향해 엄청난 희생을 자처한 것. 지욱은 결국 검사장인 무영에게 수 차례 따귀까지 맞고 법복을 벗게 되지만 검사다운 검사, 정의로운 검사로 남았다.

‘수상한 파트너’는 매주 수, 목요일 방송된다.

(SBS funE 손재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