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선대위 해단식에서 쓴웃음 지은 유승민…'하지만 포기하지 않을 것'

SBS뉴스

작성 2017.05.11 17:46 조회 재생수5,89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어제(10일) 바른정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가 해단식을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유승민 의원은 "(대선)후보로서 감사하고 또 죄송하다는 말씀밖에 드릴 말씀이 없다"고 소회를 밝혔습니다. 초심을 잃지 말고 어려움을 극복해내자는 말 또한 덧붙였습니다.
 
해단식을 마친 뒤 유 의원은 "출구조사 결과 20, 30대에서 자유한국당보다 득표율이 높았다. 전국적으로 고르게 표가 나왔다"는 기자의 질문에 대해 "고르게 표가 낮게 나왔다"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앞으로는 고르게 높게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하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제가 만난 시민들이 저를 두 번째로 좋아하더라"라고 말하며 쓴웃음을 지은 유 의원은 "작은 당이지만 올바른 목소리와 대안을 내고, 협력할 것은 협력하고 비판할 때는 비판하는 역할을 꾸준히 하다 보면 국민들께서 호감을 가질 것"이라며 후일을 도모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청와대 입성은 실패했지만, 더 큰 청사진을 그리기 시작한 바른정당. 다가올 총선에서 활약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