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야4당 만난 문재인 대통령…당 대표들에게 들은 말은?

SBS뉴스

작성 2017.05.10 20:15 수정 2017.05.10 20:25 조회 재생수7,95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오늘(10일)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식을 앞두고 야4당을 방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당 대표들을 만나 협치와 소통을 약속했습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안보관을 많이 비판했는데, 대통령이 되셨으니 불안한 안보관을 다 해소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안보에 관한 중요한 정보들은 공유해 나가서 함께 지혜도 모으겠다"고 대답했습니다.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협력에 방점을 두되, 야당이기 때문에 견제할 것은 견제하면서 해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우리가 다른 길을 걷고 있지만 뿌리는 같은 정당이기 때문에 더 열심히 협력해달라" 며 당부했습니다.

바른정당 정호영 대표는 "여당뿐만 아니라 야당과도 소통을 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여야 관계도 정말 달라졌구나라는 것을 국민들에게 보여주자"고 답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정의당 노회찬 대표는 "우리나라 대통령이 야당 정치인과 소주 한잔하는 대통령을 국민들이 바란다" 며 그런 모습을 많이 보여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야당 대표들을 뵙는 게 오늘 하루의 일회적인 행사로 끝나지 않고 5년 내내 이렇게 수시로 만나서 대화하고 소통하겠다"고 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