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용주야 안스트롱 솔직히 창피하지?" 의원들의 거침없는 "당연하지!" 게임

SBS뉴스

작성 2017.05.10 16:14 수정 2017.05.10 18:15 조회 재생수5,03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어제(9일) 생중계로 진행된 SBS 대선 특집 광장 토크쇼에서 이용주, 이정미, 정용기, 표창원 의원과 진수희 전 의원 등 각 당을 대표하는 국회의원들이 '당연하지' 게임을 하면서 거침없는 입담을 과시했습니다.

MC를 맡은 배성재 아나운서와 정봉주 전 의원은 토크 중간에 어떤 질문이든 "당연하지"라고 대답해야 하는 '당연하지 게임'을 진행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은 자유한국당 정용기 의원을 향해 "용기야, 사실 진심으로는 '막말 대마왕' 홍 후보 창피하지"라고 질문하자 정 의원은 당황하는 기색을 보이다 대답을 하지 못했습니다. 표 의원은 이어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에게 "용주야 선거 기간 동안에 허위사실 가짜뉴스 정말 미안하고 창피하지" 라고 질문하자 이 의원은 거침없이 "당연하지" 로 응답했습니다. 이 의원은 이정미 의원과 진수희 의원에게 "사실은 더불어민주당으로 오고 싶지?" "안 후보 한 번 떴다가 팍 가라앉았는데 다시 회복하기 힘들 거 같지?" 등 난감한 질문을 받아도 "당연하지"라고 말을 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