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베네수엘라 반정부 시위·약탈 사망자 20명으로 늘어

SBS뉴스

작성 2017.04.22 02:39 조회 재생수1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베네수엘라에서 3주간 이어진 반정부 시위에 따른 혼란 속에 사망자가 20명으로 늘었다고 엘 나시오날 등 현지언론과 외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베네수엘라 검찰은 전날 수도 카라카스에서 밤늦게까지 반정부 시위가 계속된 가운데 혼란을 틈탄 약탈 소요 사태가 발생해 11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사망 사고는 카라카스 남서부에 있는 엘 바예 지역에서 일어났고, 사망자 외에 6명이 다쳤다.

엘 바예에 있는 수십 개의 상점 유리창이 깨지고 진열장이 텅 비어 있는 모습이 목격됐다.

검찰은 사망자 중 8명은 노동자층 주거지역인 엘 바예에 있는 제과점을 약탈하던 중 감전사고로 목숨을 잃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전날 밤 카라카스 22개 자치구 중 하나인 페타레 빈민가에서 반정부 시위 도중 근로자인 멜빈 구아이탄이라는 남성이 총격을 받아 숨져 반정부 시위에 따른 사망자가 9명으로 늘어난 바 있다.

베네수엘라 야권과 지지자들은 최근 대법원의 의회 입법권 대행 시도와 야권 지도자의 15년간 공직 선거 출마 금지에 대해 독재를 위한 쿠데타라고 강력히 반발하며 시위를 이어왔다.

베네수엘라 정부는 미국의 지원을 받은 야권이 폭력 시위를 벌여 사회혼란과 정부 전복을 유도하고 있다며 혼란에 대한 책임을 돌렸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