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北 "한반도 평화수호 위해 특단의 선택 마다치 않을 것"

김흥수 기자 domd533@sbs.co.kr

작성 2017.04.22 00:46 조회 재생수33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이 한반도 평화수호를 위해서라면 "그 어떤 특단의 선택도 마다치 않을 것"이라면서 군사적 도발 가능성과 긴장 수위를 끌어올렸습니다.

북한의 노동당 외곽기구인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는 대변인 성명에서 "우리 공화국은 평화 애호적인 사회주의 국가로서 누구보다도 평화를 귀중히 여기고 사랑하지만, 결코 전쟁을 두려워하지 않으며 피하려 하지도 않는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성명은 최근 한반도 정세가 미국의 전략자산 전개와 군사적 위협으로 험악해지고 있다며, "미국이 가해오는 그 어떤 도발에도 기꺼이 대응해줄 준비가 되어있다"고 위협했습니다.

이어 "절대병기 수소탄으로부터 대륙간탄도로케트에 이르기까지 가질 것은 다 가지고 고도의 격동상태에 있는 우리에게는 그 어떤 침략도 맞받아칠 수 있는 우리 식의 모든 선택안들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핵 없는 나라, 힘이 약한 민족을 골라 타격하며 힘자랑을 하는 미국의 허세 따위에 놀랄 우리가 아니다"라며 "전면전쟁에는 전면전쟁으로, 핵전쟁에는 우리 식의 핵 타격전으로"라며 항전 의지를 천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