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돌아온 '매직 히포'…현주엽, LG 신임 감독 선임

이정찬 기자 jaycee@sbs.co.kr

작성 2017.04.21 21:11 조회 재생수76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매직 히포'로 불리며 파워포워드로 명성을 날렸던 현주엽 씨가 프로농구 LG의 새 감독이 됐습니다.

현주엽 신임 감독은 덩크슛으로 백보드를 부술 정도의 힘에 정교한 기술까지 겸비했던 선수였습니다.

2009년 LG에서 은퇴한 뒤 해설가로 활동하다 코치 경험 없이 곧바로 감독을 맡게 됐습니다.

계약 기간은 3년입니다.

[현주엽/창원 LG 감독 : 선수 시절에 끼지 못했던 우승 반지를 끼기 위해서 LG 구단에서 최선을 다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 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