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황소개구리인 줄 알고 먹은 두꺼비…50대 남성 사망

TJB 채효진 기자

작성 2017.04.21 20:40 수정 2017.04.21 21:30 조회 재생수47,18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식용 황소개구리인 줄 두꺼비를 잡아 요리해 먹은 50대 남성이 숨졌습니다. 두꺼비 독은 목숨을 앗아갈 만큼 치명적입니다.

TJB 채효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9일 밤 대전의 한 식당에서 57살 황 모 씨 등 3명이 황소개구리 요리를 나눠 먹었습니다.

황 씨가 인근 저수지에서 잡은 개구리를 직접 요리해 식당 주인과 직장 동료를 대접한 겁니다.

그런데 2시간 뒤 이들 모두 심한 구토와 설사를 호소했고, 증상이 심한 황 씨가 병원에 이송됐지만 6시간 만에 숨졌습니다.

[식당 주인 아내 : 나는 새우 잡아온 줄 알았지. 삼촌(숨진 황씨)이 잡아온 거야 개구리를. 요리도 삼촌이 한 거고. 구토하고 설사하더라고. 그래서 드신 분 다 빨리오라고.]

사인은 다름 아닌 두꺼비였습니다.

국과수 부검 결과, 황 씨의 위에서 두꺼비 피부에서 분비되는 독성인 부포탈린과 아레노부파진이 검출됐습니다.

[이병욱/대전대덕경찰서 형사계장 : 총 5마리를 취식했는데 그중에 작은 것 3마리가 있었습니다. 그중에 두꺼비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두꺼비 독성에 중독되면 심할 경우 사망까지 이를 수 있습니다.

[성원영/을지대병원 응급의학과 : 저혈압이나 특히 위험한 경우 치명적인 부정맥 그리고 고칼륨혈증을 유발하게 돼서 급사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경찰은 외형이 비슷한 황소개구리와 두꺼비를 착각하는 바람에 빚어진 사고로 보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TJB 심재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