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文측 "'돼지흥분제' 논란 洪, 국민에 사죄하라"

SBS뉴스

작성 2017.04.21 18:49 조회 재생수43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文측 "돼지흥분제 논란 洪, 국민에 사죄하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측은 21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대학 시절 '돼지흥분제'를 이용한 친구의 성범죄 모의에 가담했다고 자서전에서 고백한 사실이 알려진 것을 두고 "홍 후보는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문 후보 측 선대위 박광온 공보단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 브리핑에서 "입에 올리기조차 민망한 한국당 대선후보의 수준을 개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단장은 "시대착오적 색깔론으로 정권연장을 시도하는 국정농단 집단의 대선 후보에게 어울린다"며 "입만 열면 막말과 거짓말이 쏟아지는 게 단지 선거 전략만은 아니었던 것 같다"고 비판했다.

박 단장은 '책에서 다 설명했는데 요즘 문제 삼는 것을 보니 내가 유력 후보가 돼가는 모양'이라는 취지로 한 홍 후보 해명에는 "망언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박 단장은 "홍 후보와 한국당은 즉시 국민 앞에 정중히 사죄해야 한다"며 "홍 후보는 대한민국 대선후보로서의 품격과 자격을 갖기 어렵게 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