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수도권] 지역문화재단, 정부 예산지원 절실…"문화사각지대 해소"

최웅기 기자 woong@sbs.co.kr

작성 2017.04.21 18:13 조회 재생수6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각 기초자치단체 단위로 운영되고 있는 지역문화재단들이 중앙정부의 예산지원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어떻게 된 영문인지, 최웅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용인문화재단은 용인시로부터 매년 130억 원을 지원받고 있습니다.

재단 측은 이 예산을 인건비와 재단운영비, 그리고 사업비 등으로 쓰고 있습니다.

국비 지원은 한 푼도 없습니다.

인구 1백만 도시 용인시는 그나마 나은 편입니다.

규모가 작은 시군의 문화재단은 국비 지원 없이 해당 자치단체로부터 지원받는 20~30억 원으로만 운영되고 있습니다.

지역 문화재단의 존립 근거가 되고 있는 지역문화진흥법에 중앙정부의 지원 관련 조항이 있긴 한데 강제성이 없는 게 원인입니다.

[이태호/익산문화재단 사무국장 : 지역문화진흥법에도 '예산을 지원할 수 있다'라고 돼 있는데 '있다'라고 하는 부분은 임의사항이지 의무사항은 아니거든요.]

전국 62개 지역 문화재단 연합회 관계자 150여 명은 한자리에 모여서 지역문화진흥법의 개정을 촉구하는 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임의조항을 의무조항으로 개정해서 중앙정부가 지역문화재단을 지원하도록 의무화하자는 겁니다.

각 자치단체의 예산에 중앙정부의 지원이 보태져야만 지역사회 문화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지역 문화예술을 바로 세울 수 있다는 겁니다.

[김혁수/전국지역문화재단 연합회장 : 문화재단들은 각 재단들 나름대로 지역에서 풀뿌리 문화를 위해서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 자리를 통해서 지역문화의 발전을 위해서 좋은 기회가 될 거라고 믿습니다.]

토론회 참석자들은 또 지역 문화재단의 창의성과 정체성을 강조하는 문화정책의 상향식 의사결정 구조를 촉구했습니다.

중앙정부에서 일방적으로 문화정책을 내려보내는 게 아니라 지역 문화재단의 의견을 바탕으로 문화정책을 마련해 달라는 주장입니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