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홍준표 후보의 '돼지 발정제 사건' 해명 들어보니…"자기들끼리 한 일…그들은 지금 경제 권력자"

SBS뉴스

작성 2017.04.21 20:14 수정 2017.04.21 20:17 조회 재생수23,48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2005년 출간한 자신의 자서전 속 '돼지 흥분제 이야기' 논란에 입을 열었습니다.

오늘(21일) 무역협회 초청 토론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자서전과 관련된 공격에 깔끔하게 사과할 마음이 있냐"는 질문에 "사과가 아니라 설명을 하는 거다"라며 발끈했습니다. 이어 홍 후보는 "하숙집에 모두 S대 학생들이었고 고대생은 나 혼자였다"라며 "자기들끼리 그랬던 일인데… (자서전에서) 이야기를 재미있게 엮느라고 그랬던 것이다"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자신은 '돼지 발정제 사건'에 가담하지 않았다는 말인데, 자서전에는 "장난 삼아 가담한 일이지만 그것이 얼마나 큰 잘못이었는지 검사가 된 후에 비로소 알았다"고 적은 바 있습니다.

홍 후보는 이어 "이미 10년 전에 사과하고 끝난 일인데 다시 들춰내는 것을 보니 내가 유력후보가 된 모양이다"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SBS 비디오머그)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