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송민순 회고록 문건공개 파장…문재인 "북풍 조작"

한승희 기자 rubyh@sbs.co.kr

작성 2017.04.21 12:24 조회 재생수18,02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 2007년 유엔 인권결의안에 기권하면서 사전에 북한의 뜻을 확인했는지에 대한 진실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송민순 전 장관이 당시 정부 문건을 공개하며, 사전 확인한 바 없다는 문재인 후보의 주장을 반박했습니다.

한승희 기자입니다.

<기자>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이 노무현 정부 시절 유엔 인권 결의안 표결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정부 문건을 공개했습니다.

송 전 장관은 김만복 당시 국가정보원장이 북한으로부터 연락받은 내용을 정리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문건에는 "만일 남측이 인권결의안 채택을 결의하는 경우, 10·4 선언 이행에, 남북 간 관계발전에 위태로운 사태가 초래될 수 있음을 강조한다. 또 남측이 인권결의안 표결에서 책임 있는 입장을 취해주기를 바란다."고 적혀 있습니다.

송 전 장관은 문재인 후보가 유엔 인권결의안에 대해 북한에 물어본 적이 없다고 계속 부인해 자신이 자서전에서 거짓말을 한 게 됐다며 자료 공개의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문재인 후보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 사건은 지난 대선 때 북풍 조작사건인 NLL 사건과 같다"며 "제2의 NLL 사건으로 규정한다"고 반박했습니다.

또 11월 16일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이미 기권이라는 방침이 결정됐기 때문에 북한에 물어볼 이유도 없었다면서 사실과 다른 말을 하고 있는 송민순 전 장관에 대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