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풀영상] 유승민 "洪 '돼지흥분제 성폭력 모의' 충격적…후보자격 없다"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4.21 12:05 수정 2017.04.21 14:55 조회 재생수78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대학 시절 친구의 약물을 이용한 성범죄 모의에 가담했다고 자전적 에세이를 통해 고백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진 것과 관련해 "충격적 뉴스"라면서 "이런 사람이 어떻게 대선 후보가 될 수 있느냐"고 비판했습니다.

유 후보는 오늘(21일) 여의도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대선후보 초청토론회에서 "제가 네거티브를 하는 것이 아니라 자서전에 소제목을 달아서, 돼지 흥분제로 성폭력 모의를 직접 했고 그것을 자기가 쓴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유 후보는 "고 성완종 씨로부터 돈을 받아 1심에서 유죄를 받은 것만 해도 무자격자인데 성범죄 가담하고 버젓이 자서전에 썼다. 범죄 심리학자들이 연구할 대상"이라면서 "그런 정당과 연대 단일화는 제가 정치를 하는 동안 절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유 후보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에 대해서도 "안보는 보수, 경제는 진보라고 오래전 잠시 믿었던 적이 있는데 지금 보면 전혀 그렇지 않다.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제) 배치에 반대하고 햇볕정책을 계승하고 있다"면서 "제가 말한 원칙 있는 단일화에 맞지 않아 더 이상 단일화나 연대를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유 후보는 일각에서 낮은 지지율을 거론하며 제기하는 후보 사퇴론에 대해 "저는 민주적 절차로 뽑힌 후보"라면서 "다른 당에 비해 지지도가 낮다고 해서 사퇴해야 한다고 하면 대선을 할 필요가 없다. 그것은 민주주의의 근본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제기한 '배신자 프레임'에 대해서는 "저는 그분(박 전 대통령)이 잘못할 때 할 말을 다했던 사람이고, 그 때문에 미운털이 박혀서 정치적 탄압을 당해도 할 말을 다했다"면서 "저는 한 번도 국민을 배신하지 않았고, 박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배신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국가 지도자가 누구든 잘못을 잘못이라고 지적하는 게 배신이면 저는 그런 배신은 앞으로도 계속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유 후보는 또 집권하면 전술핵을 재배치하고 우리 세금으로 사드 2~3개 포대 도입이 필요하다는 기존 주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전시작전권 전환 문제에 대해서는 "당분간, 수년 내에는 하지 않겠다"면서 "지금 북한의 핵미사일 실전 배치 가능성이 높다. 수년간 전작권 이양 문제로 국론을 분열하는 일은 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