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국민연금 채권운용실장 사표…"건강상 이유"

국민연금, 해외증권·해외대체 실장 등 2명 공석

SBS뉴스

작성 2017.04.21 11:21 조회 재생수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산업은행과 대우조선해양 채무조정안 실무협상을 주도한 안태일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채권운용실장이 21일 사의를 표명했다.

기금운용본부 관계자는 이날 "안 실장이 건강상의 이유로 사표를 제출했다"며 "아직 수리는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안 실장이 대우조선 채무조정안 수용으로 손실을 보게 된 데 대한 책임을 지기 위해 사의를 표명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안 실장은 건강상의 문제로 올해 초부터 병가 또는 사임을 검토해 왔으며 최근 대우조선 문제가 불거지면서 이를 미룬 것이라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안 실장은 2012년부터 채권운용실장을 맡아 250조원에 달하는 국민연금의 국내 채권 투자를 총괄해 왔다.

안 실장의 사표가 접수되면 기금운용본부는 해외증권실장과 해외대체실장까지 총 3명의 실무 책임자가 공석이 된다.

이 관계자는 "해외증권시장과 해외대체실장은 현재 대행체제로 운용 중이며 실장 선발 절차가 진행 중"이라면서 "채권운용실장의 후임도 조속한 시일 안에 선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