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계열사 간 펀드 판매 50% 제한…"2년 더"

정호선 기자 hosun@sbs.co.kr

작성 2017.04.21 10:52 조회 재생수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증권사 등 금융회사의 계열사 간 거래 집중을 제한하기 위한 계열사 펀드 판매 상한 규제 등이 2년 더 연장됩니다.

금융위원회는 계열사 펀드 판매 상한과 계열사 투자부적격 증권의 펀드·일임·신탁 편입 제한, 계열사 투자부적격 증권 투자권유 제한 등 3가지 규제의 효력을 2년간 추가 연장하는 내용의 금융투자업규정 일부 개정안을 고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규제는 금융투자 관련 거래가 계열사 간에 집중되는 것을 막기 위해 2013년 4월 고시한 것으로, 2015년 한 차례 연장된 바 있습니다.

계열사 펀드 판매 상한은 분기별 계열사 펀드에 대한 신규 판매금액을 총 펀드판매 금액의 50% 이하로 제한하는 것입니다.

금융위는 계열사 펀드 누적 판매 비중이 작년 말 기준 42.2%로 여전히 높고, 특히 펀드 판매 상위 10개사의 계열사 판매 비중이 54%에 이르는 만큼 거래 집중을 개선할 규정이 계속 필요하다고 판단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