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EPL 득점왕 출신 요크 "흑인이라 지도자로 기용하지 않더라"

SBS뉴스

작성 2017.04.21 08:34 조회 재생수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는 흑인 지도자를 기용하지 않기로 유명하다.

리그엔 다수의 흑인 선수들이 뛰지만, 감독은 찾아볼 수가 없다.

흑인 선수들은 프리미어리그 전체 선수의 약 30%를 채우고 있다.

그러나 프리미어리그를 포함한 잉글랜드 프로축구 전체 리그에서 흑인 지도자의 비율은 5% 미만의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최상위 리그인 프리미어리그 20개 구단 중 흑인 감독을 기용한 팀은 단 한 팀도 없다.

지도자 인종 차별 문제에 관한 비판이 심해지자 프리미어리그 이사회는 작년 6월 다양한 인종의 지도자를 기용하자는 내용을 결의하기도 했다.

그러나 상황은 크게 바뀌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출신으로 한 시대를 풍미했던 드와이트 요크(46)가 울분을 터뜨려 주목받고 있다.

요크는 21일 영국 공영방송 BBC와 인터뷰에서 "난 흑인이라는 이유로 코치생활을 못 하고 있다"라며 "정당한 기회를 줬으면 좋겠다. 최소한 면접 기회라도 달라"라고 말했다.

요크는 1989년부터 2009년까지 프리미어리그에서 활약한 골잡이였다.

1995-1996시즌부터 5시즌 연속 리그에서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고, 특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뛰던 1999-2000시즌엔 20골을 넣어 득점왕을 차지했다.

요크는 "감독직을 찾아보려 그동안 엄청나게 노력했는데 헛수고였다"라며 "내겐 면접 기회조차 오지 않더라. 이건 불공정한 행태"라고 꼬집었다.

뉴캐슬과 버밍엄시티 등을 이끌었던 흑인 지도자 크리스 휴턴은 "통계에서 볼 수 있듯, 프리미어리그는 인종차별이 존재하는 무대"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