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문재인·안철수에 쏟아진 질문…'안보'·'공약 재원' 공방

SBS뉴스

작성 2017.04.20 10:47 조회 재생수50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대선이 이제 19일 남았습니다. 어제(19일) 두 번째 대선주자 TV 토론이 열렸습니다. 지지율에서 앞서가는 문재인, 안철수 두 후보의 안보관과 복지예산 확보 방법을 놓고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먼저 한승희 기자입니다.

<기사 내용>

자유토론에서는 문재인 후보를 향한 '안보 이슈' 질문 공세가 쏟아졌습니다.

유승민 후보는 '참여정부가 북한인권결의안에 기권할 당시 북한에 물어봤다'고 문 후보가 시인하지 않았느냐고 추궁했습니다.

[유승민/바른정당 후보 : '국정원을 통해서 북한에 확인했다' 이렇게 돼 있습니다.]

[문재인/더불어민주당 후보 : 그렇지 않습니다. 북한의 태도를 국정원으로 하여금 판단하게 했다는 것이죠.]

홍준표 후보도 거짓말이면 책임지라고 몰아붙이자 문 후보는 색깔론이라고 반격했습니다.

[지금도 색깔론으로 선거 치르는 게 조금 안타까운데요.]

유 후보가 북한군이 주적이냐고 묻자 문 후보는 남북문제를 풀어야 할 대통령으로선 할 말이 아니라고 답했습니다.

안철수 후보를 향해서는 사드 배치 입장 변화와 박지원 대표가 연루됐던 대북송금사건을 문제 삼았습니다.

[홍준표/자유한국당 후보 : 안철수 대통령 되면 대북정책에 한해서는 박지원 씨가 대통령이다, 이런 말도 돌고 있습니다.]

[안철수/국민의당 후보 : 저는 창업주입니다. 국민의당을 창당했습니다. 지금 말씀은 스티브 잡스가 바지사장이다, 이 주장하고 똑같습니다.]

심상정 후보 등은 문재인, 안철수 후보가 공약에 필요한 증세에 대해 언급하지 않는다고 비판했습니다.

[심상정/정의당 후보 : 복지공약이 굉장히 많은데 증세계획은 전혀 나오지 않고 있어요. 결국은 증세 없는 복지, 박근혜 정부 따라가는 거 아니냐.]

홍 후보는 '여자와 남자의 일이 따로 있다'고 한 발언에 대해 사과하기도 했습니다.

[여성들한테 그게 말이 잘못됐다면 사과하겠습니다.]

이번 KBS 대선 후보 초청 토론회는 자료 없이 서서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