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필리핀서 1.55m 길이 거대 배좀벌레조개 첫 발견

홍지영 기자 scarlet@sbs.co.kr

작성 2017.04.19 13:39 수정 2017.04.19 16:20 조회 재생수53,48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필리핀서 1.55m 길이 거대 배좀벌레조개 첫 발견
길이가 1.55m에 달하는 거대한 배좀벌레조개(shipworm)가 필리핀에서 처음 발견됐다고 영국 가디언과 BBC방송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노스이스턴대 해양과학센터의 대니얼 디스텔 박사가 이끄는 다국적 연구팀은 최근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에서 살아있는 배좀벌레조개 5미를 채취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배좀벌레조개의 존재는 200여 년 전 야구방망이같이 생긴 조개의 패각(껍데기) 화석이 발견되면서 처음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살아있는 배좀벌레조개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연구진은 이번에 발견한 배좀벌레조개들은 길이가 1.55m, 지름이 6cm에 달하며 검정색이라고 밝혔습니다.

조개는 탄산칼슘 성분의 튜브 모양 껍데기 안에서 진흙 속에 머리를 거꾸로 박은 채 살아가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필리핀서 발견된 거대 배좀벌레조개 (사진=유튜브 캡처/연합뉴스)디스텔 박사는 "사람들은 이런 조개가 존재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으나 조개에 대한 간단한 사실 정도도 알지 못했다"며 "희귀하고, 수수께끼 같은 존재였다"고 밝혔습니다.

조개를 찾게 된 계기에 대해 당시 필리핀에서 연구 중이었던 디스텔 박사는 필리핀 어부들이 배좀벌레조개를 잡아 요리해 먹는 장면을 담은 유튜브 동영상을 보고 서식지를 알 수 있었다면서 "소셜미디어의 기적" 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미국국립과학원회보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