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뉴스pick] 홍준표 후보 "남자와 여자가 하는 일은 하늘이 정해놓은 것"

유지원 웹PD,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7.04.19 11:44 조회 재생수30,48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홍준표 설거지 발언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인터뷰에서 '설거지는 여자의 일'이라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홍 후보는 어제(18일) YTN 모바일 프로그램 '대선 안드로메다'에 출연해 자신을 둘러싼 여러가지 소재에 대해 인터뷰를 했습니다.

인터뷰는 진행자가 주제별로 홍 후보에게 질문을 던지고 이와 관련한 홍 후보의 이야기를 듣는 순서로 진행됐습니다.

홍 후보는 '눈썹' '빨간 속옷' 등의 단어에 이어 최근 자주 쓰고 있는 표현인 '스트롱맨'에 대한 질문을 받았습니다.

홍 후보는 "본인을 스트롱맨이라고 그러는데 뜻이 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추진력 있는 사람이라는 뜻으로 한 이야기다"라고 답했습니다.

홍 후보는 이어 '독재자라는 뜻도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독재자는 (영어로) dictator다. 스트롱맨은 강력한 지도자라는 뜻이다. 예컨대 상남자라고 한다. 상남자 리더십이 쉽게 말하면 스트롱맨이다"라고 답했습니다.

홍 후보는 "집에서도 혹시 스트롱맨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한 뒤 "설거지는 하냐"는 질문을 받자 "설거지를 어떻게 (내가) 하냐"고 답했습니다.

홍 후보는 이어 "나는 집에서 아내에게 이렇게 말한다. 남자가 하는 일이 있고 여자가 하는 일이 있다. 그것은 하늘이 정해놨는데 여자가 하는 일을 남자한테 시키면 안된다. 그러나 집안에서 일어나는 모든 책임은 모두 내가 진다"고 말했습니다.

홍 후보는 진행자가 "설거지나 빨래 같은 건 절대 안 한다는 거냐"고 다시 묻자 "에이, 절대 하면 안되지"라고 말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 출처= YTN PLUS '대선 안드로메다' 캡처 화면)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