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이상민, '미운우리새끼' 첫 출연…'미우새' 적임자가 나타났다!

SBS뉴스

작성 2017.04.16 14:28 수정 2017.04.16 14:40 조회 재생수10,47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상민, 미운우리새끼 첫 출연…미우새 적임자가 나타났다!
오늘(16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되는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 새로 합류한 가수 이상민과 어머니가 첫 선을 보인다.

이상민은 한때 가요계를 주름잡는 가수이자 프로듀서로 이름을 날렸다. 하지만 사업 실패로 70억원에 가까운 어마어마한 빚을 진 후 12년째 갚아가고 있는 상황. 이상민의 어머니는 첫 녹화에서 “상민이가 미운 짓을 많이 했다”며 줄줄이 하소연을 해 SBS’미운우리새끼’와 딱 맞는 모자(母子)임을 보여주기도 했다.

오늘 (16일) 방송에서 이상민은 정리되지 않은 채 여기저기 짐이 널려있는 ‘초토화된’ 집안 모습을 공개했는데, 알고 보니 이삿날이었던 것으로 밝혀져 모두를 안도하게 했다.

이상민은 이사 비용을 아끼기 위해 갖가지 노력을 보여줘 스튜디오는 웃음바다가 됐지만, 영상을 보고 아들의 이사 소식을 알게 된 어머니는 “어떻게 나한테 말도 안하고 이사를 갈 수 있냐?”며 아들의 무뚝뚝함에 서운함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상민은 피치 못할(?) 사정으로 그동안 사용하지 못한 중고 에어컨을 팔기 위해 중고 가구 센터로 향했다. “9만원은 받을 수 있다”고 자신만만해 하면서, “그 돈으로 쌀, 물 등 생필품을 사겠다”고 계획을 세우는 등 ‘허세와 궁상’이 결합된 그의 모습에 어머니들은 연신 웃음을 터뜨렸다.

'미우새' 제작진은 “이상민씨는 어머니가 속상해 할 일을 누구보다 많이 했던 연예계 대표 ‘미운우리새끼’다. 하지만 미워할 수 없는 이상민씨의 일상은 어머니는 물론이고, 시청자 여러분들도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다른 출연자처럼 어머니와 아들이 서로를 점점 알아가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첫방송을 앞둔 바람을 내비치기도 했다. 

(SBS funE 김재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