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SBS 대선토론/ '박근혜 사면'에 대한 대선후보들의 생각은?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7.04.14 16:16 조회 재생수1,74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SBS와 한국기자협회가 어제(13일) 주최한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5당 대선후보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문제에 대한 생각'을 밝혀달라는 질문을 받았습니다.

이에 대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는 "질문이 적절하지 않다"면서 "아직 유무죄가 확정되지 않은 상태인데, 그런 부분에 대해서 사면을 논하는 것은 잘못된 질문이라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만약 유죄가 확정돼 수형생활을 할 때 그때 사면이 논의되는 것이지, 지금 기소도 안된 분을 사면 운운하는 것은 질문 자체가 맞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재판이 시작되지 않았는데 너무 앞서간 얘기"라면서도 "사면권은 남용되지 않아야 한다는 말씀은 꼭 드리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사면위원회가 유명무실한데, 이를 제대로 만들고, 특히 정치권력과 경제권력에 대해선 단호해야 한다는 원칙 하에서 논의가 진행돼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는 "저는 법치에 대해선 엄격하다"면서 "사법적 판단이 다 끝날 때까지 기다릴 것이고, 그때 가서 국민적 요구, 시대적 상황 등을 다 봐서 결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재벌 총수들의 불법 비리에 대해선 사면이나 가석방, 복권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서 박 전 대통령을 절대로 사면해선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어 "법 앞의 평등이 실현되지 않으면 법치국가는 무너진다"며 "박 전 대통령이 유죄 판결을 받을 경우, 대통령을 지낸 사람도 법대로 심판을 받는다는 것을 반드시 보여줄 때 국가와 민주주의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생길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저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 문제에 대해서 생각해본 적이 한 번도 없다"며 "박 전 대통령이 구속되자마자 바로 그날부터 사면 이야기가 나오는 것을 저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고, 납득할 수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특정인의 사면을 우리가 이야기하기 전에 대통령이 국민들로부터 위임받은 사면권을 국민들의 뜻에 어긋나지 않게끔 제한하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