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SBS 대선토론/ 안철수와 문재인의 '적폐세력' 대난투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7.04.14 15:44 조회 재생수6,51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SBS와 한국기자협회가 어제(13일) 주최한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게 "(문 후보는) 저에게 '적폐세력'의 지지를 받는다고 말했는데, 그것은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고 포문을 열었습니다. 문 후보는 이에 대해 "'적폐세력'은 박근혜 정권, 그리고 그 정권에 함께 했던 자유한국당 등 구여권 정당들 아니겠느냐"며 "안 후보는 지금 그 세력들의 지지를 받는 게 사실 아니냐"고 반박했습니다.

안 후보는 "저는 '자강론'을 주장하면서 연대 없이 끝까지 가겠다고 말해왔다"며 "예를 들어, 촛불집회에 대해서 만약 북한이 우호적인 보도를 했다면, 그렇다고 해서 촛불집회가 북한과 가까운 것이냐"고 반문했습니다. 그러자 문 후보는 "보수논객들이 (안 후보를) 지지하는 건 짝사랑이라고 치더라도 국민의당 내부에서도 (구여권 정당들과) 함께 할 수 있다고 말하고 있지 않느냐"고 따졌습니다.

안 후보는 "문재인 캠프에 박근혜 정부의 탄생에 공이 있는 분들이 꽤 많은데, 문 후보가 손 잡으면 죄가 사해지고, 저는 지지를 받았다고 '적폐세력'이 되는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에 대해 문 후보는 "저와 함께 하게 된 분들 가운데 이번에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된 사람이 누가 있느냐"며 "그런 식으로 덮어씌우면 안된다"고 반박했습니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