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뉴스pick] "급식비 왜 안 가져왔니" 초등학생 손목에 도장 찍은 학교 '논란'

이현지 인턴,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7.04.10 17:52 수정 2017.05.09 13:50 조회 재생수220,82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급식비 왜 안 가져왔니" 초등학생 손목에 도장 찍은 학교 논란
급식비를 내지 않은 학생의 손목에 급식비(Lunch Money)라고 적힌 도장을 찍은 학교가 있어 분노를 자아내고 있습니다.

미국 버즈피드는 현지시간으로 2일 한 초등학교에서 급식비를 내지 않은 2학년 학생에게 수치스러운 방법으로 주의를 준 소식을 보도했습니다.

미국 애리조나에 사는 차베즈 씨는 학교를 다녀온 아들의 손목을 보고는 깜짝 놀랐습니다.

아들의 손목에는 급식비(Lunch Money)라는 글씨가 흐릿하게 남아있었습니다.

차베즈 씨가 깜빡하고 급식비 입금 기한을 놓치자 돈을 빨리 입금하라는 뜻에서 학교 급식 담당 직원이 아들의 손목에 도장을 찍었던 겁니다.

차베즈 씨는 "도장을 찍는 것보다 좋은 방법이 있었을 것"이라며 "아들이 수치심을 느끼고 그날 일을 생각하기조차 꺼린다"며 학교 측에 항의했습니다.

이 학교의 교장인 오레스트 씨는 "원래는 급식비를 안낸 학생에게 안내문을 주거나 도장을 찍는 두가지 선택지 중 학생이 선택하는 것"이라고 전했으나 해당 학생은 어떠한 질문도 받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학교 측은 어떤 경위로 학생의 손목에 도장이 찍혔는지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 출처 = 트위터 TECHNOpra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