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조사 때 호칭은 '대통령님'…조서엔 '피의자'

박현석 기자 zest@sbs.co.kr

작성 2017.03.21 19:46 조회 재생수4,79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조사 때 호칭은 대통령님…조서엔 피의자
검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조사하면서 '대통령님'이란 호칭을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 관계자는 오늘(21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피의자 신문 과정에서 검사가 '대통령님' 또는 '대통령께서'란 호칭을 적절하게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피의자 신문조서에는 피의자로 기재된다"며, "박 전 대통령은 '검사님'이란 호칭을 사용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오늘 오전 서울중앙지검 노승권 1차장검사가 박 전 대통령과 면담할 때도 '대통령님'이란 호칭을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오늘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노 차장검사와 10분가량 면담한 후 오전 9시 35분부터 조사를 받았습니다.

과거 전직 대통령 조사에서도 '대통령'이란 호칭이 사용됐습니다.

지난 1995년 노태우 전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 최초로 소환조사를 받을 때, 문영호 당시 중수2과장은 대부분 '전(前) 대통령'이라고 부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이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에 출석했을 때도 우병우 당시 중수1과장을 비롯한 수사 검사들은 "대통령께서는…"이라고, 노 전 대통령은 "검사님"이라고 호칭을 부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