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바로 옆 법원서 '최순실 재판'…천장 보며 감정 드러내

박하정 기자 parkhj@sbs.co.kr

작성 2017.03.21 20:21 수정 2017.03.21 21:23 조회 재생수61,26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검찰은 오늘(21일) 최순실 씨를 비롯해 안종범 전 수석과 정호성 전 비서관도 출석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과의 대질신문을 준비했던 것 같은데, 아무도 응하지 않았습니다. 특히 최 씨는 바로 옆 법원에서 재판을 받고 있었습니다.

박하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최순실 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 그리고 정호성 전 비서관은 박 전 대통령이 받는 핵심 혐의의 공범으로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오늘 이들에게 출석을 요구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과의 대질신문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입니다.

피의자나 참고인들 말에 서로 차이가 있을 때 이들을 한 자리에서 진술하게 하는 건데, 박 전 대통령과 이들이 만날 경우 불편한 상황이 생길 수밖에 없습니다.

무엇이 진실인지 서로 따져야 하기 때문입니다.

이미 안 전 수석과 정 전 비서관은 주요 혐의에 대해 "박 대통령의 지시였다"고 검찰이나 법정에서 진술한 바 있습니다.

이런 상황을 꺼려서인지, 세 명은 모두 불출석 사유서를 내고 오늘 검찰에 나오지 않았습니다.

특히 박 전 대통령이 검찰에서 조사를 받고 있을 때, 최 씨와 안 전 수석은 검찰청사와 길 하나를 사이에 둔 법원에서 재판을 받고 있었습니다.

최 씨는 평소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았지만, 간간이 머리를 손으로 짚거나 법정 천장을 한동안 쳐다보며 편치 않은 감정을 드러냈습니다.

재판 직후 최 씨 변호인은 박 전 대통령 검찰 소환 사실을 최 씨도 알고 있다며, 지금은 최 씨가 할 말이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이찬수, 영상편집 : 유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