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엄마, 미안해"…경찰 조사 앞두고 숨진 30대 공시생

SBS뉴스

작성 2017.03.21 18:13 조회 재생수35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경찰 조사를 앞둔 30대 공무원 시험 준비생(공시생)이 숨진 채 발견됐다.

21일 전북 전주 덕진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45분께 전주시 덕진구의 한 고시원 방 안에서 A(30)씨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고시원 관리인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A씨의 휴대전화에는 발송되지 않은 "엄마 미안해"라는 문자메시지가 남겨져 있었다.

1평 남짓한 방 안에선 부산 지역 한 경찰서에서 A씨에게 보낸 출석 요구서가 발견됐다.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던 A씨는 이 고시원에서 1∼2년 동안 수험생활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던 A씨가 컴퓨터 등 사용 사기 혐의로 경찰의 출석 요구를 받자 극심한 심리적 압박을 느낀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발견 당시 A씨의 책상에는 부산의 한 경찰서가 보낸 출석 요구서가 놓여 있었다.

국가공무원법은 시험 준비생이 실형이나 집행유예 등의 형을 확정받으면 5년간 공무원 시험에 응시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경찰은 유가족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