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동전 915개 삼킨 태국 바다거북, 수술 불구 숨져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7.03.21 17:49 조회 재생수3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동전 915개 삼킨 태국 바다거북, 수술 불구 숨져
태국에서 관광객들이 던진 '행운의 동전' 900여 개를 삼켜 수술대에 올랐던 초록바다거북이 결국 숨졌습니다.

'돼지 저금통'이란 별칭이 붙은 이 바다거북을 수술한 쭐라롱껀대 수의학부 해양동물연구소는 거북이가 혼수상태에 빠진 끝에 숨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올해 23살로 몸길이가 약 80㎝인 이 거북은 관광객들이 행운을 비는 의미로 동전을 던지는 연못에 살다가, 몸이 한쪽으로 기울어지는 현상이 나타나 보호소로 옮겨졌습니다.

연구소 측은 지난 5일 7시간에 걸친 응급수술을 통해 이 바다거북의 몸에서 무려 915개의 동전을 제거했습니다.

동전 무게만 5㎏에 달했습니다.

수술 직후 회복세를 보이던 바다거북은 그러나 체내 동전에서 나온 니켈 성분 때문에 급속도로 상태가 악화했습니다.

혈액 검사 결과 이 바다거북의 혈중 니켈 농도는 일반 동물의 200배에 달했습니다.

연구소 측은 지난 19일 추가로 수술을 했으나 니켈 중독으로 면역력이 떨어지고, 단백질 손실로 장 근육이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면서 장이 꼬여있는 상태라고 설명했습니다.

연구소측은 "첫 수술 직후 음식을 먹고 물속에 들어갈 정도로 회복상태가 좋아서 방생 계획까지 잡았지만, 상황이 급속도로 나빠졌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