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모창민 끝내기 홈런' NC, 맹추격 한화에 진땀승

소환욱 기자 cowboy@sbs.co.kr

작성 2017.03.21 16:53 조회 재생수1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NC 다이노스가 모창민의 끝내기 홈런으로 한화 이글스의 끈질긴 추격을 따돌렸습니다.

NC는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시범경기에서 모창민의 끝내기포를 포함한 홈런 4방을 터트리며 한화를 10대 9로 힘겹게 제압했습니다.

NC는 3승 3무 1패, 한화는 2승 2무 3패가 됐습니다.

NC 선발 최금강이 5이닝 동안 삼진 5개를 빼앗으며 2점으로 막은 반면 한화 선발 이태양은 4⅓이닝 8실점으로 무너져 초반부터 NC 쪽으로 분위기가 기울었습니다.

NC는 타선에서도 1회말 나성범의 2점짜리 우월 홈런을 시작으로 3회 박석민의 석 점 홈런, 5회 모창민의 솔로 홈런이 연거푸 터져 8회까지 9대 2로 앞섰습니다.

하지만 승리를 눈앞에 뒀던 9회초 한화의 대반격에 동점을 허용했습니다.

한화는 무사 1, 2루에서 NC 1루수 모창민의 수비 실책으로 한 점을 빼앗은 뒤 최윤석의 좌익수 희생플라이, 장민석의 중전 적시타로 두 점을 더 보탰습니다.

계속된 2사 만루 찬스에서 신성현이 싹쓸이 2루타를 날려 한 점 차까지 따라붙은 뒤 김주현의 적시타로 기어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습니다.

결국 무승부로 끝나는가 싶었던 경기는 9회말 2사 후에 승부가 갈렸습니다.

실책으로 동점의 빌미를 줬던 모창민이 한화 투수 이동걸로 상대로 좌중간을 가르는 끝내기 아치를 그려 마음고생을 덜었습니다.

두산 베어스는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 경기에서 6대 4로 재역전승해 시범경기 3승 1무 3패를 기록했습니다.

KIA 타이거즈는 삼성 라이온즈와 광주 홈 경기에서 5대 1로 이겨 시범경기 성적 3승 4패가 됐습니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