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아파트 환풍기 관 설치하던 20대 15층서 추락해 중상

김관진 기자 spirit@sbs.co.kr

작성 2017.03.21 16:35 조회 재생수20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21일) 오전 9시 30분쯤 경기도 포천시 군내면의 한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환풍기 관을 설치하는 일명 '닥트작업'을 하던 27살 A씨가 15층 높이에서 관 안으로 떨어졌습니다.

A씨는 지하 1층까지 떨어지면서 온몸에 열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소방 관계자는 "관 내부 요철에 몸이 부딪치면서 추락해 충격이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