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홍준표 "요즘 검찰은 바람이 불기도 전에 누워"

손석민 기자 hermes@sbs.co.kr

작성 2017.03.21 16:22 조회 재생수20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홍준표 "요즘 검찰은 바람이 불기도 전에 누워"
자유한국당 대선 경선 후보인 홍준표 경남지사는 "풀은 바람이 불면 눕는데 요즘 검찰은 바람이 불기도 전에 미리 눕는다"고 말했습니다.

홍 후보는 전북 부안군 새만금 홍보관을 방문한 자리에서 "지금 검찰이 눈치 보는 것은 딱 한 명일 것"이라며 "그 사람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구속하라면 구속하고 불구속하라면 불구속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 사람이 누구인지 특정하지는 않았지만 당내에선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를 지칭한 거라는 해석이 나왔습니다.

홍 후보는 이후 전북도의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전 대통령을 '무너진 담벼락'이라고 비유하며 새로운 지도자가 당을 이끌어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홍 후보는 "무너진 담벼락을 보고 애석해할 필요가 없다"며 "어떻게 하면 박근혜 정부와 차별화할 수 있느냐가 한국당이 이번 대선에 임하는 첫째 전략"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